농산물 판매는 도매시장법인협회 회원사에 문의하여 주십시오. 정성을 다하여 상담하고, 최선을 다하여 팔아드리겠습니다.
Quick Link
거래체계도
상장거래원칙
전자경매
위로가기
정부정책자료
통계자료
법인평가자료
해외시장자료
농산물유통 관련기사
가격정보 사이트 링크


제목 대형마트 과대·재포장 개선 여론…과일업계도 공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7-30



 
대형마트 과대·재포장 개선 여론…과일업계도 공감
  • 김경욱 기자
  • 승인 2020.07.24 13:35
  • 신문 3220호(2020.07.28) 6면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주요 환경 시민단체가 지난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형마트 과대포장과 재포장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다. 이는 과일업계에서도 꾸준히 제기했던 문제로, 과일 시장이 포장이 아닌 품위 중심이 돼야 한다고 과일업계는 강조한다.

환경단체·시민모임 기자회견
과일업계도 문제 제기 지속 
“재포장으로 비용만 상승
소포장 그대로 진열해야” 강조


환경단체가 대형마트의 과대·재포장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과일업계에서도 이에 대한 문제에 공감하며, 유통 가격 거품을 줄이고 과일 소비력을 높이기 위해선 ‘산지에서 소포장한 실명제 상품 그대로’의 매대 진열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환경정의·환경연합 등 8개 환경단체와 시민모임은 지난 22일 서울 광화문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는 협회 뒤에 숨지 말고 과대 포장·재포장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대형 유통업체 3사에 포장 제품의 재포장 금지제도에 대한 입장을 공개 질의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유통업체는 과대포장과 포장재 문제 해결의 주체지만 유통 3사는 책임 회피와 책임 떠넘기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미국이나 유럽의 대형마트에선 우리나라처럼 접착테이프로 묶어 제품을 팔지도 않고, 묶음 포장도 하지 않음으로써 자발적으로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포장재 양을 줄이고 있다”며 “반면 국내 대형유통 3사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제조사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해 보인다. 재포장 금지와 과대포장에 대한 3사의 책임 있는 답변과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과대·재포장 문제는 그동안 과일업계에서도 계속해서 문제를 제기했던 부분이다. 과일업계에선 과일 ‘품질’이 아닌 ‘포장’에 중점을 두면 과일 소비에 부정적인 영향만을 끼치게 된다고 우려하고 있다. 더욱이 최근엔 산지유통센터(APC)를 비롯한 주요 선별 시설을 보유한 선별장이 지역, 품목별로 자리잡혀있고, 이곳에서 유통업체 매대에 직접 진열할 수 있는 수준의 소포장까지 진행하고 있어 유통업체에서의 재포장은 오히려 비용만 상승시킨다는 지적이다.

과일업계에선 요즘 대형마트가 하고 있는 재포장에 대한 의문도 제기하고 있다. 예를 들어 산지에서 3kg 감귤이 올라오면 이를 그대로 팔면 되는데 2.7kg이나 3.2kg 등 굳이 재포장을 하지 않아도 되는 상품을 재포장해 대형마트 이윤 추구로 활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가락시장 중앙청과 이영신 과일본부장은 “요즘 산지에서도 APC가 활성화되며 소포장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제한 뒤 “산지에서 단체나 생산자 실명이 들어간 소포장 상품을 그대로 팔면 유통 비용도 절약되고 결국 품질로 승부하게 돼 과일 소비에도 긍정적인데 굳이 이를 재포장하고 거기에 산지 실명제도 없애 PB 상품화 시켜 소비자 눈을 현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소비자들도 똑같은 사과, 수박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어느 지역 누가 생산했는지를 먼저 보는 똑똑한 소비가 필요하다”며 “수입과일이 넘쳐나는 시대에, 국내산 과일은 포장이 아닌 품질로 승부할 수 있는 시스템이 정착돼야 수입과일과 경쟁에서 이기고 국내산 과일산업이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욱 기자 





첨부파일
전남형 공익시장도매인 도입... 출하자 피해 전가 가능성 높아
고랭지 무 작황 양호하지만…출하기 인력 확보 ‘걱정 앞서’
협회회원사현황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오시는길